2015년 7월 23일 아침

Posted by 무룡산참새
2015. 7. 23. 10:09 내 이야기, 생각/그날 일기


야간 근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하늘을 보니 천둥, 번개가 내리치는 와중에도 구름이 하늘을 완전히 가리지 않고 일부만 가리고 나니 햇빛이 비추는 형태가 마치 이른 저녁같은 느낌을 준다.

집에오니 빛이 적으니 잠도 잘오고 푹 잘 수 있겠구나.​


무룡산참새 구독하는 쉬운방법@UltraNurseMan를 클릭하며 팔로우하면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울산광역시 남구 옥동
도움말 Daum 지도

'내 이야기, 생각 > 그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날 비가 옴.  (0) 2015.08.12
2015년 8월 10일  (0) 2015.08.10
2015년 7월 23일 아침  (0) 2015.07.23
오랜만에 쓰는 글  (0) 2015.07.22
2015년 1월 1일 일출을 보기 위해서... ㅜㅜ  (0) 2015.01.06
2014년 9월 3일 저녁 해질녘  (8) 2014.09.0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