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8월 30일 점심

Posted by 무룡산참새
2014. 8. 30. 20:52 내 이야기, 생각/그날 일기




반응형



오늘 점심을 먹기 위해서 미리 구입한 마트에서 구매한 떡볶이 떡 (1500원)과 어묵(1500원) 이외에는 모두 다 집에 있던 재료 들입니다.

고추장 한 숟가락, 셀러드 만들고 남은 양배추와 파프리카, 컵라면 2개, 양파 1개 등이 추가 되었다.

그냥 떡을 넣고 물을 붓고 어묵을 바로 넣고 곧이어서 고추장을 한 숟가락 넣고 끓였다.

그다음 역시 그냥 썰어놓은 양파와 셀러드 만들고 남은 채소 등을 넣고 마지막으로 컵라면 2개를 넣고 끓이면서 졸이니 큰 후라이팬에 가득찼다.

어머니랑 배부르게 먹었는데 추석으 앞두고 조카들을 위한 간단 레시피가 되겠습니다.

우리집은 워낙 싱겁고 안 멥게 먹는 집안이라서 이렇게 만들었어요.

먹고 나서 한 가지 아쉬운 점은 마트에서 파는 떡볶이떡이 그렇게 쫄깃하지가 않다.
제대로 된 떡볶이떡은 방앗간에 미리 주문을 해야하는데 전문적인 업체라면 모를까....

그냥 단순히 먹고 즐긴다면 이렇게 만들어 먹는 것도 괜찮아요. ^^

반응형

'내 이야기, 생각 > 그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7월 23일 아침  (0) 2015.07.23
오랜만에 쓰는 글  (0) 2015.07.22
2015년 1월 1일 일출을 보기 위해서... ㅜㅜ  (0) 2015.01.06
2014년 9월 3일 저녁 해질녘  (8) 2014.09.03
2014년 8월 31일  (1) 2014.09.01
2014년 8월 30일 점심  (4) 2014.08.30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맥주한잔 땡기는 비주얼인데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