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1월 7일 새벽

Posted by 무룡산참새
2015. 11. 7. 02:52 내 이야기, 생각/그날 일기




반응형

 한동안 병원 야간 근무때 주변 환자를 아랑곳 하지 않고 심하게 소리를 치거나 자기 고집만 심하게 부리는 환자들이 있어서 골치를 썩었는데 지금은 그 환자들이 조용히 수면을 취하고 있다.

 이 새벽에 누가 소란을 피우냐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새벽에 출동나가는 소방, 경찰 공무원에게 물어보세요.

 새벽에 소란 피우는 사람치고 진상 아닌 사람은 없답니다.

 

 좀 전에 학교 동기 누나의 sns를 보고 댓글을 넣었는데 바로 답장이 와서 혹시 나이트냐고 물어보니 본인도 나이트 중이라고 답변이 왔다.

 역시 우리들의 삶이란......

 어쩔수가 없나보다.

반응형

'내 이야기, 생각 > 그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11월 14일   (0) 2015.11.15
2015년 11월 14일  (0) 2015.11.14
2015년 11월 7일 새벽  (0) 2015.11.07
2015년 10월 17일 학교 동기 결혼식  (0) 2015.10.18
2015년 10월 14일  (0) 2015.10.15
2015년 10월 6일 부산국제영화제  (0) 2015.10.06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