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이 여전히 많아서 예전 경험을 씁니다.

Posted by 무룡산참새
2014. 12. 11. 12:12 내 이야기, 생각/그날 그날 경험담




반응형

꽤 몇 년전의 일입니다.

집에 있다가 전화가 왔는데 왠 남자가 다짜고자 조부모님을 잡아서 가두고 있으니 당장 돈을 입금하라는 내용이었는데 저는 아무렇지 않게,

"거기, 천국이요? 지옥이요?"

라고 말했는데 그 쪽에서 눈치도 없이 계속 알려준 계좌로 돈을 내놓으라고 욕을 하고 있길래 참 어이가 없어서 그냥 끊었다.


참 무식한 인간들이었지만 이런 것에도 속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은 모양이다.

우리 모두 조심할 수 밖에 없습니다.


요즘 저한테 여러 전화가 오는 것중에는 휴대폰 약정이 다 끝나가다보니 여기저기서 휴대폰 바꾸자는 전화가 걸려오는데 저는 언락폰으로 구매해서 알뜰폰 통신으로 바꿀겁니다.

절대 약정은 안해요.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헐.. 이런 ... 근대 가끔은 정보를 빼내서 진짜인것 처럼 속이는 교묘한 피싱도 있어서 조심해야 하겠더라구요.
    • 정신을 바짝차려야 됩니다. 요즘은 아주 정교해졌어요.
      정신을 못차리면 그냥 당해요.
  2. 그렇군요!!! 당황하면 바로 끝이라는 잘 보고 갑니다..
    • 점점 더 수법이 교묘해지고 있어요. 고학력자도 속는 경우가 많으니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