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8월 2일

Posted by 무룡산참새
2016. 8. 3. 08:00 내 이야기, 생각/그날 일기


 지난 7월 31일부터 집안에 우환이 생겨서 부모님 속이 문드러졌다.

 내가 문제를 일으킨 것이 아니라 우리집 누나중 한 명이 속을 단단히 썩여놓는 바람에 부모님께서는 노심초사하며 지내고 있었다.

 

 그러다가 나한테, 문자가 와서, 자신이 모든 것을 잘못했다며 어머니한테 이 내용을 알려달라는 문자를 보내달라는 카톡이 왔다.

 그래서, 어머니 핸드폰으로 전화를 할려고 하니 전화기가 꺼져있어 집전화로 전화하여 이 내용을 알려드렸다.

 나중에 오후 5시가 안되는 시각에 방문하니, '비행기모드' 라고 설정되어있는 것을 어머니께서 건드려서 핸드폰이 켜져도 통화가 안된다며 하소연을 한 것이다.

 

 8월 1일이 되어서야 어머니 생애에 첫 스마트폰이 생겨서 적응이 아직까지 안되고 있었는데 누나가 초를 쳐놨다.

 지금은 어느정도 통화하는 것으로는 별다른 지식이 필요로 하지 않지만 이 것을 적응하는데 한동안 시간과 노력이 들어가야되는 것은 당연한 이치인 것이다.

 

 


무룡산참새 구독하는 쉬운방법@UltraNurseMan를 클릭하며 팔로우하면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내 이야기, 생각 > 그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쓰고 싶은 글은 많은데 피곤해서 쉽게 지치고......  (0) 2016.08.19
2016년 8월 14일  (6) 2016.08.15
2016년 8월 2일  (2) 2016.08.03
2016년 7월 29일  (0) 2016.07.29
2016년 7월 26일  (0) 2016.07.27
2016년 7월 18일  (0) 2016.07.18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최신의 기술발전을 따라가는 것이 여간 어렵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