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2월 21일 새벽

Posted by 무룡산참새
2015. 12. 21. 08:00 내 이야기, 생각/그날 일기


 병원에서 야간근무를 하면서 잠시 짬을 내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사실 1년간은 별 상관이 없지만 그 이후에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고민이 되는 시간입니다.

 현재 월급은 혼자 살기에는 충분하지만 결혼을 하게 된다면 좀 걱정이 되는 금액이라서 직장을 어떻게 이직을 해야 할지 고민이 되기도 하는데 향후 1년간은 바로 옮기지 않기로 했습니다.

 사실 1년내에 여자친구가 생길일이 없어서요.....-_-;;;; (그전에도 여자친구는 존재하지 않는 대상이다.)

 

 앞으로 살아가기 더더욱 힘든 세상이 될텐데..... 정부에서는 우리들을 더 힘들게 하고 있는 상태다.

 아직까지 내 주변 사람들 중에서는 힘들어서 자살했다는 사람은 아직없지만 사람 인생이란게 앞으로 어떻게 돌아갈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더 고민이네요.


무룡산참새 구독하는 쉬운방법@UltraNurseMan를 클릭하며 팔로우하면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2015.12.21 12:26
    비밀댓글입니다
  1. 오늘 저녁 뉴스에도 안좋은 이야기가 가득하네요. ㅠㅠ
    그래도 힘내서 살아가야겠지요.~
    • 맞아요. 세상이 힘들어도 저까지 힘들어서야 되겠습니까......
      더 강해져야겠습니다.